Division of Environmental Science and Engineering postech 선택과 집중, 소수정예교육 통해 환경분야
세계 10위권 대학원으로 발전한 포항공과대학교입니다.

   >   게시판    >    DESE 뉴스   
   >   게시판    >    DESE 뉴스   

DESE 뉴스

제목 동해 해초류·바다숲…"블루카본 국가가 보존 나서야"(이기택 교수)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방문수 150
경북도, 포스텍·경북대 등과 해양생태계 자원 복원 협약
국제 탄소흡수원 인증 추진
동해안 해초류와 바다숲 등 블루카본 자원을 보존하고 활용하는 사업을 국가 정책화하기 위해 경북지역 민관이 손을 잡았다. 블루카본은 해초류와 염습지(염생식물이 사는 갯벌), 맹그로브나무 등 연안 서식 해양생태계가 흡수해 저장하는 탄소를 말한다. 숲, 열대우림 등 육상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는 그린카본으로 불린다.

동해 해초류·바다숲…"블루카본 국가가 보존 나서야"

경상북도환동해본부(본부장 김남일)와 경북대 블루카본융합연구센터(센터장 윤호성), 포스텍 기후변화대응연구소(소장 이기택), 포항과학산업연구원 환경에너지연구소(소장 황계순), 한국수자원공단 동해본부(본부장 이석희)는 동해안 해양생태계 보존과 블루카본 자원의 복원·확대를 위해 16일 포항공대 포스코국제관에서 협약을 맺었다. 이들 기관은 같은 주제로 심포지엄도 열었다.

긴 해안선을 가진 경북이 보유한 해조류 자원은 연간 1만5000t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현행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가이드라인에서는 동해안 해조류 자원이 블루카본 흡수원으로 공식 인증을 받지 못하고 있다.


출처: 동해 해초류·바다숲…블루카본 국가가 보존 나서야 | 한경닷컴 (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