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ision of Environmental Science and Engineering postech 선택과 집중, 소수정예교육 통해 환경분야
세계 10위권 대학원으로 발전한 포항공과대학교입니다.

   >   게시판    >    DESE 뉴스   
   >   게시판    >    DESE 뉴스   

DESE 뉴스

제목 초미세먼지 현재 수준 유지하면 2050년엔 11만명 조기 사망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방문수 40

포항공대 연구팀 "2020년 조기 사망자 3만4천명의 약 3배 수준으로 늘어"

미세먼지 덮친 서울
미세먼지 덮친 서울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지난 5월 12일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다.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초미세먼지 농도가 현재 수준을 유지한다면 2050년에는 초미세먼지에 따른 조기 사망자가 현재보다 3배로 늘어날 것이란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포항공대(포스텍) 환경공학부 이형주 교수, 석사과정 김나래씨 연구팀은 초미세먼지와 고령화 속도를 고려한 2050년 사망자 수를 예측했다고 4일 밝혔다.

미세먼지보다 크기가 작은 지름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몸속 깊숙하게 침투해 여러 질병을 유발한다.

고령층이 초미세먼지에 더 취약하다고 알려져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한국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팀이 조사한 결과 2019년부터 2021년까지 국내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약 20㎍(마이크로그램)/㎥로 환경부 연간 대기환경기준인 15㎍/㎥보다 높고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수준인 5㎍/㎥를 한참 웃돈다.

연구팀은 인구주택총조사와 장래인구추계 데이터를 통해 2020년에 16%인 고령층 인구가 2050년에는 40%로 증가할 것이란 결과를 얻었다.

연구 이미지
연구 이미지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를 바탕으로 연구팀은 사망자 수를 예측하는 시나리오를 설계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최근 3년 평균 수준인 20㎍/㎥를 유지할 경우 2050년 초미세먼지에 따른 조기 사망자가 약 11만명에 이를 것이란 예측치가 나왔다.

이는 2020년 조기 사망자 수인 3만4천명의 약 3배에 이르는 수치다.

환경부 연간 대기환경기준인 15㎍/㎥로 초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더라도 2050년 사망자는 약 8만4천명에 이른다는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2050년 사망자 수를 2020년 수준과 같게 하려면 초미세먼지 농도를 6㎍/㎥까지 줄여야 한다는 연구 결과를 얻었다.

초미세먼지 농도를 현재 정책보다 훨씬 더 많이 줄여야 사망자와 공중 보건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최근 환경 분야 국제 학술지인 '환경 연구' 온라인판에 실렸다.

이형주 교수는 "급격한 고령화로 인해 건강 취약계층이 증가하면서 초미세먼지가 공중 보건에 큰 위협이 되고 있어 지금보다 훨씬 강화된 미세먼지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형주 교수, 김나래씨

이형주 교수, 김나래씨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