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ision of Environmental Science and Engineering postech 선택과 집중, 소수정예교육 통해 환경분야
세계 10위권 대학원으로 발전한 포항공과대학교입니다.

   >   게시판    >    DESE 뉴스   
   >   게시판    >    DESE 뉴스   

DESE 뉴스

제목 폐기물 꽂힌 VL인베스트먼트, 광폭 투자 행보 '눈길' (박영준 동문)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방문수 31
브이엘(VL)인베스트먼트가 환경사업 투자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작년 수도권에 소재한 소규모 폐기물처리 업체에 투자한 데 이어 잇달아 사모투자펀드(PEF)를 조성해 추가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11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VL인베스트먼트는 지난해 10월 중순경 보영환경이 발행한 전환사채(CB) 60억원 가량을 인수했다. VL인베스트먼트는 '브이엘미래환경산업 사모투자'를 통해 투자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영환경은 개인 오너들이 지분을 보유한 곳으로 2008년 설립됐다. 경기도 부천시에 소재하고 있고 사업장 폐기물 수집과 운반 등의 사업을 영위한다. 매해 매출은 10억원 미만을 기록했지만 꾸준히 흑자를 거두고 있다.


VL인베스트먼트는 포스텍(포항공대), 삼성엔지니어링 출신의 박영준 대표가 2015년 설립한 PEF 운용사다. 설립 후 환경·에너지 분야에 집중 투자하는 전략을 구사했다. 국내외에서 도시광산, 고형폐기물처리, 환경약품제조업체 투자로 트랙레코드를 쌓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5월에는 브이엘코발트 PEF를 설립해 일본 폐기물 처리업체 에코재팬을 인수했다. 투자업계에 따르면 2020년에는 국내의 주영테크, 작년 초에는 영천에코 등 폐기물 관련 업체에 투자를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보영환경 투자 역시 그간 VL인베스트먼트가 추진한 전략과 부합한다고 볼 수 있는 셈이다. 보영환경이 규모는 작지만 꾸준한 성과를 거두고 있고 소재 지역에서 폐기물처리 밸류체인(가치사슬)의 한 축을 담당한다는 점에 주목한 것으로 풀이된다.

VL인베스트먼트는 보영환경 투자 이후에도 잇달아 PEF를 설립하며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보영환경에 투자한 PEF가 설립되던 작년 9월 또 다른 펀드인 '브이엘리차드 사모투자'를 만들었다. 작년 12월에는 '브이엘가임 사모투자'를 조성했다.

최근에는 KG그룹 폐기물사업 계열사 KG ETS 인수전에 출사표를 던져 주목을 받았다. VL인베스트먼트는 예비입찰 이후 태영그룹 계열 에코비트, 엠디엠그룹의 한국자산에셋운용, 유진PE, SKS PE 등과 함께 숏리스트(예비인수적격후보)에 포함됐다.


출처: http://www.thebell.co.kr/free/content/ArticleView.asp?key=202201111332372880109532&svccode=00&page=1&sort=thebell_check_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