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ision of Environmental Science and Engineering postech 선택과 집중, 소수정예교육 통해 환경분야
세계 10위권 대학원으로 발전한 포항공과대학교입니다.

   >   게시판    >    DESE 뉴스   
   >   게시판    >    DESE 뉴스   

DESE 뉴스

제목 시베리아 대형 산불, 지구온난화가 ‘불쏘시개’…포스텍 등 공동연구팀 규명 (국종성 교수)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방문수 48

시베리아 대형 산불, 지구온난화가 ‘불쏘시개’…포스텍 등 공동연구팀 규명


시베리아에서 발생하는 대형 산불은 건조한 바람보다 지구온난화가 불쏘시개 역할을 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호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생태계 변화에 미칠 영향이 크게 우려되는 가운데 나온 연구로 주목된다.

국종성 포스텍 환경공학부 교수·김진수 영국 에든버러 박사후연구원 팀은 정수종 서울대 교수, 박호택 일본 해양과학기술기구(JAMSTEC) 박사, 가브리엘라 셰만-스트로브 스위스 취리히대 교수와 공동 연구를 통해 북극진동(북극에 존재하는 찬 공기의 극소용돌이가 수십 일 또는 수년을 주기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과 관련된 남동 시베리아 영구동토층의 산불 발생 원리를 규명해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스’에 발표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은 시베리아 산불과 기후상태 변화를 분석한 결과, 북극 주변을 에워싼 대기 장벽이 깨짐과 동시에 시베리아지역 고기압이 비정상적으로 겨울철 온도를 높이고 눈을 평소보다 빨리 녹이는 바람에 지면이 건조해지고 산불을 확산시킨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 대기 조건을 분석한 결과, 일 년 중 산불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봄철(4~5월)보다 1~2개월 전 북극진동이 일어날 때 연소 면적이 더 넓다는 결과를 얻었다. 특히 영구동토층에서 산불이 발생하면 많은 탄소를 방출시키고, 이로 인해 대기 중 탄소량이 갑자기 늘어나면 북극의 온난화를 가속화해 지면이 건조해져 산불이 확산하는 악순환에 빠진다는 것이다.  

국 교수는 “그동안 북극진동이 시베리아 산불 활동과 관련이 있다는 보고는 있었지만, 정확한 원리를 제시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러시아에서는 2018년 7월 발생한 산불로 서울 면적의 5.3배에 이르는 약 3211㎢가 탔고 2019년에는 5월부터 번진 산불로 이보다 큰 규모의 면적이 잿더미가 됐다고 밝혔다.  

포항=박천학 기자 

출처: 문화일보(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200109MW140205464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