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ision of Environmental Science and Engineering postech 선택과 집중, 소수정예교육 통해 환경분야
세계 10위권 대학원으로 발전한 포항공과대학교입니다.

   >   게시판    >    DESE 뉴스   
   >   게시판    >    DESE 뉴스   

DESE 뉴스

제목 ‘반드시 터진다는’ 백두산 화산 폭발 뒤 한반도 (이윤수 교수)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방문수 72
[왱] ‘반드시 터진다는’ 백두산 화산 폭발 뒤 한반도(2019년 연구)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265946&code=61121111&cp=nv
 

섬네일에 있는 것처럼 백두산이 폭발하면 어떻게 될까. 2019년 4월에 관련 토론회가 열렸는데 이승민님이 유튜브 댓글로 “백두산 폭발 관련 토론회 좀 대신 취재해 달라”고 의뢰해 이 영상을 만들었다. 당신도 취재를 의뢰하고 싶다면 구독하고 댓글로 의뢰하시라. 채택되면 문상도 드려요.



이윤수 포항공대 교수는 “살아있는 사람은 언젠가는 죽을 운명이지 않습니까. 활화산은 마찬가지로 언젠가는 터집니다.”라고 말했다.


백두산은 활화산이다. 언젠간 반드시 터진다는 얘기다. 큰일이다. 이윤수 교수님, 대체 언제 터진다는 겁니까. “가장 문제는 우리가 그걸 알 수 있다는 근거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겁니다.”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백두산 분출을 가정한 모의 실험을 했다. 이번 토론회에서 그 결과를 발표했는데 “화산재가 비처럼 내리고, 끝에는 엄청난 산불이 발생해 주변 산지를 전부 태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두산 천지에서 흘러넘친 물로 대홍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도 했다. 백두산 천지에 있는 물은 화산재나 암석과 섞여 흐르면서 주변지역을 황폐화시킨다. 북한 압록강 주변과 중국 장백조선족자치현 일대의 도로·댐·전기 등 기반시설은 마비되고, 생태계가 변란하며 토양이 침식된다. 주민들은 호흡기 질환, 식수 오염, 냉해에 시달리게 된다. 쉽게 말해서 그냥 초토화된다는 게 윤성효 교수가 모의 실험한 결과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265946&code=61121111&cp=n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