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울진 38 해상서

기상청 "대지진 징조 아니다"
"해저 단층 모니터링 서둘러야"
불과 3일 간격으로 동해안에서 규모 4.3, 3.8의 지진이 발생해 인근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22일 오전 5시45분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 해역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난 19일 오전 11시16분에는 강원 동해시 북동쪽 54㎞ 해역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났다.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는 “동해안에는 남북으로 뻗어 있는 단층이 여럿 있다고 알려졌다”며 “이름이 없는 것들도 조각조각 확인됐는데 이런 단층 중 하나에서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희권 강원대 지질학과 교수는 “지금 우리나라가 동서 방향으로 압축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연이어 발생한 지진을 대지진의 징조로 보기는 어렵다는 견해다. 우남철 기상청 분석관은 “두 진앙 사이 거리가 116㎞에 달해 서로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며 “우연히 3일 만에 발생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해저 단층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윤수 포항공대 환경공학부 교수는 “해저 산사태로 인한 쓰나미 발생 가능성이 있고, 동해안에 원자력발전소가 밀집돼 있음을 감안하면 이에 대한 안전을 보장할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